지식라운지 - 전문가컬럼 상세 | 제목, 분류, 등록기관, 게재일, 조회, 첨부파일, 비고로 구분되는 표
제목 한국과 아세안의 문화교류 비대면으로 이어가다
분류 일반 등록기관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
게재일 2021-04-02 00:00 조회 149
첨부파일
비고 해당 콘텐츠는 2021-03-29 15:02 에 정보를 수집하였습니다.
변경사항이 있는지 해당 콘텐츠를 직접 확인시기 바랍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문화산업의 침체기가 장기화되고 있지만, 한국과 아세안의 문화교류는 비대면으로 계속 이어지고 있다. 아세안문화원과 한국국제교류재단은 지난 12일부터 25일까지 <2회 아세안 영화주간>을 온라인과 오프라인 상영으로 개최했다. 아세안영화주간 행사는 12일에 시작됐으며 네이버TV와 서울과 부산 오프라인 상영관을 통해 아세안 8개국(브루나이,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미얀마, 필리핀, 싱가포르, 태국, 베트남)의 영화 15편을 선보였다. 말레이시아의 상영작으로는 에미르 에즈완 감독의 공포영화인 <소울: 영혼(Roh)>이 소개됐다. <소울: 영혼>2021년 오스카 외국어 영화상 부문 말레이시아 출품작으로 선정된 작품으로, 평론가들로부터 찬사를 받은 말레이시아 저예산 공포 영화다. 이밖에 영화주간에 소개된 작품들은 평단과 대중 모두에게 좋은 평가를 받은 영화들로 선정돼 한국 관객들과 아세안 영화에 대한 재미를 공유했다.



<2회 아세안 영화주간에서 소개된 말레이시아 작품 - 출처: TGV Pictures>


아세안 영화주간2019년 한·아세안특별정상회의가 부산에서 개최되면서 기획된 단일 행사였지만, 이후 연속행사로 굳어지면서 올해 2회를 맞게 됐다. 올해는 1회 행사보다 규모가 축소됐지만, 코로나19 시대에 맞게 비대면 상영으로 행사를 이어갔다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 특히 국내 영화관과 영화 플랫폼에서는 쉽게 만나볼 수 없는 아세안 영화를 소개해 알린다는 점에서 이번 행사가 아세안 영화에 대한 이해를 넓히는 데에 공헌한 것으로 보인다. 또한 영화주간 행사는 온라인 상영과 오프라인 상영을 병행해 코로나19 시대 성공적인 영화제 모델이라는 평가도 받고 있다. 관객들이 온라인으로 영화를 볼 수 있는 온라인 상영 이외에도 포크로어: 아세안 귀신 이야기와 영화 제작에 참여한 한국인 프로듀서 GV(관객과의 대화) 등 영화를 풍성하게 즐길 수 있는 오프라인 프로그램도 추가했기 때문이다.



<2회 아세안 영화주간 포스터 - 출처: 아세안문화원 공식 홈페이지>


아세안문화원과 한국국제교류재단은 이밖에도 온라인 한-아세안 퓨전 음악 공연을 소개하는 등 아세안을 배우고 소통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기획, 운영하고 있다. 3월 한 달 동안 매주 수요일에 공개되는 <아세안X시나위>에서는 브루나이, 캄보디아, 인도네시아, 라오스, 말레이시아, 미얀마, 필리핀, 싱가포르, 태국, 베트남 등 아세안 10개국의 전통 음악을 국악으로 연주한 공연을 선보였다. 이번 공연은 아세안 전통 음악에 국악 요소를 접목해 한국과 아세안 국가를 만국공통어인 음악으로 잇기 위해 기획됐다. 원일 감독이 이끄는 경기시나위오케스트라가 연주하고, 국악 작곡가들이 편곡에 참여했다.



<아세안X시나위 포스터 - 출처: 아세안문화원 공식 홈페이지>


말레이시아 음악으로는 네 명의 처녀라는 뜻의 음빳 다라(Empat dara)'가 선정됐다. 이 곡은 남성이 강가에 앉은 네 명의 처녀 중 마음에 드는 여성에 대해 고민하는 내용으로 2020년 리메이크 곡이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 바 있다. 아름다운 아세안의 음악과 국악이 결합된 이색 공연은 온라인 관객들의 귀와 눈을 즐겁게 해 좋은 반응을 이끌었다. 온라인 관객들은 아름다운 음악이다”, “멋진 공연 잘 보고 갑니다등 댓글을 달았다.



<아세안X시나위의 '음빳 다라' 공연 - 출처: 아세안문화원 공식 유튜브 채널(@ASEANCultureHouse)>


한국국제교류재단이 이끄는 아세안문화원은 아세안을 주제로 한 비대면 공연을 지속적으로 선보이고 있다. 이같은 비대면 공연은 한국과 아세안 간 문화교류의 의미를 더하고, 현지 관객들과 한국 관객들이 온라인으로 서로를 공유하는 새로운 장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비대면 문화행사는 오프라인 행사보다 규모나 홍보 측면이 축소되는 경향이 있다. 하지만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지속적으로 문화교류를 이어갈 수 있다는 점에서 문화교류 협력을 확대하는 계기를 마련할 것으로 기대된다.


참고자료

아세안문화원 공식 홈페이지. https://ach.or.kr

아세안문화원 공식 유튜브 채널. https://www.youtube.com/c/ASEANCultureHouse/

통신원 정보

  • • 성명 : 홍성아[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 말레이시아/쿠알라룸푸르 통신원]
  • • 약력 : 현) Universiti Sains Malaysia 박사과정(Strategic Human Resource Management)
게시물 검색
현재 페이지의 콘텐츠 안내 및 정보 제공에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