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식라운지 - 전문가컬럼 상세 | 제목, 분류, 등록기관, 게재일, 조회, 첨부파일, 비고로 구분되는 표
제목 한국에서 NiziU의 인지도가 없는 이유
분류 일반 등록기관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
게재일 2021-01-06 00:00 조회 209
첨부파일
비고 해당 콘텐츠는 2021-01-01 15:01 에 정보를 수집하였습니다.
변경사항이 있는지 해당 콘텐츠를 직접 확인시기 바랍니다.


지난 12월 2일 일본에서 정식으로 데뷔한 Nizi U

<지난 122일 일본에서 정식으로 데뷔한 Nizi U - 출처 : www.hulu.jp>


일본에서 12월 정식 데뷔한 걸그룹 'NiziU'의 사전 데뷔 곡 'Make you happy' 뮤직 비디오가 조회수가 18천만회를 돌파하는 등 일본에서 폭발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하지만 일본에서의 인기와는 다르게 필자의 한국에 있는 지인들 중 'NiziU'의 이름을 들어 본 지인은 드물었다. 현재 일본에서는 편의점의 메인 음악이나 어디를 가도 'NiziU'의 음악이 흐르고 있으며, NiziU를 탄생시킨 의 프로듀서 박진영의 이야기로 가득하다. 코로나로 인해 한국에 쉽게 오고 갈 수 없는 상황인지라 한국 트렌드에 뒤쳐진 통신원은, 'NiziU'의 이름이 최근에는 거론되고 있는지 정식 데뷔일 이후에도 다시금 지인들에게 물어보았다. 하지만 역시 'NiziU'의 데뷔를 알고 있는 지인은 없었다. 'NiziU'는 현재 일본에서 엄청난 인기를 끌고 있는 걸그룹 'TWICE', 'IZ ONE'을 능가할 수준의 지명도를 얻고 있으며, 신드롬을 일으키고 있다.


한국과 일본의 'NiziU' 인기 갭, 무엇 때문일까?

'TWICE', 'IZ ONE'은 일본에서도 한국에서도 최고의 인기를 자랑한다. 하지만 사실 걸그룹으로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그룹은 'BLACKPINK'이다. 일본에서 'TWICE''IZ ONE', 'NiziU'이 특히 이슈가 되고 있는 이유는 그룹 멤버 중 일본인 멤버가 소속되어 있다는 점과 오디션 프로그램을 통해 데뷔를 했다는 것이 공통점. 에는 1만명이 넘는 지원자의 응모가 있었는데, 이는 'TWICE''IZ ONE'이 오디션을 통해 데뷔한 이후 급성장을 하는 모습을 보면서 자신도 아이돌이 될 수 있다는 꿈을 안고 지원한 지원자가 많았다. 한편 'TWICE''IZ ONE'을 탄생시킨 오디션 프로그램은 한국의 TV에서 방송되었지만, 는 한국에서는 방송하지 않았다는 것에도 차이가 있는데 이것은 한일 인지도 격차의 가장 큰 요인일 것이다. 'IZ ONE'을 탄생시킨 오디션 프로그램 은 방영 당시 한국에서 상당한 화제가 되었고, 프로그램에 참여했던 일본인 'AKB48' 그룹의 멤버들도 한국에서 팬층을 확보했다.


가 한국에서 방송되지 않은 이유

이유는 다양하겠지만 그 중 하나는 'IZ ONE'을 탄생시킨 오디션 프로그램 시리즈>에서 부정 투표가 발생한 것에 있는 것으로 보인다. 데뷔 멤버를 결정하는 투표 결과에 프로그램의 프로듀서가 개입하면서 형사 사건으로 발전했으며, 서울고등법원은 11, 프로듀서에게 1심과 같은 징역 2년을 선고했으며 피해를 입은 연습생들의 명단을 발표하기도 했다. 여기서 피해의 의미는 원래라면 데뷔할 멤버였음에도 불구하고, 투표 결과가 조작 되었기 때문에 데뷔 멤버에서 제외된 것을 말한다. 이 사태가 발각된 이후 한국에서는 아이돌 오디션 프로그램은 더이상 큰 주목을 받지 못했지만, 트로트 오디션 프로그램이 등장하면서 그 자리를 대신하기도 했다.


또한 20197, 일본 정부가 한국에 수출 규제를 발표한 이후 이에 반발해 한국에서 일본 제품 불매 운동이 퍼져 나가는 일이 일어났다. '아사히 맥주''유니클로' 등이 그 대표적인 대상이었지만, 그 외에도 일본 영화의 상영이 어려워지는 등 그 영향은 문화까지 도달했다. 뿐만 아니라 일본 여행도 격감했으며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유행이 시작하면서 한일 왕래가 사실상 끊어진 상태다. 일본에서는 <사랑의 불시착>을 계기로 한류 붐이 고조되고 있는 중이지만, 한국에서는 일본 문화를 환영하는 분위기가 아닌 것도 사실이다. 그렇지만 일부에서 보도된 'NiziU'에 대한 비난이나 반일 감정 때문에 한국 데뷔가 무산됐다는 등의 보도는 과장된 것으로 보인다.


일본의 10대 소녀들 사이에서는 '#한국스러움'이라는 해시태그가 유행하고 있다. 한국풍의 세련된 카페, K-POP 아이돌 풍의 메이크업 등의 사진을 '#한국스러움'이라는 해시태그를 붙여 SNS에 업로드하는 것이다. '사실은 한국 것이 아니지만, 한국 것 같은' 귀여운 뉘앙스로도 표현된다. 'NiziU' 멤버는 일본인이지만, 메이크업과 헤어스타일, 패션, 춤 등 외형은 모두 K-POP 아이돌을 그대로 표현했다. 일본어 가사는 마치 한국인이 부르는 노래처럼 들리기도 한다. 한국에서는 가 방영되지 않았고, 한국 데뷔를 하지 않았기 때문에 'NiziU' 대해 모르는 이들이 많은 것은 당연할 것이지만, 'NiziU'가 일본에서 신드롬을 일으키고 있는 만큼 머지 않아 한국까지 그 영향력이 전해지지 않을까 기대해본다.


참고자료

https://news.yahoo.co.jp/articles/be8577abfc535d544282ec350e579489bbd1d48d

https://www.youtube.com/watch?v=gZaKqLyhhjo

통신원 정보

  • • 성명 : 박하영[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 일본(오사카)/오사카 통신원]
  • • 약력 : 현재) 프리랜서 에디터, 한류 콘텐츠 기획자
게시물 검색
현재 페이지의 콘텐츠 안내 및 정보 제공에 만족하십니까?